Loading

참여마당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뉴스] 인천시민 85% "정부, 사교육비 대책 시급" 2015/12/14 (11:05) 조회(849) 학원연합회

인천시민 85% "정부, 사교육비 대책 시급"

20150811일 화요일 중부일보 / 라다솜 기자

 

47.6%, `자녀 뒤쳐질까` 사교육 시켜..."공제 혜택 필요하다" 주장

 

인천시민 10명 중 8~9명이 사교육비에 대한 정부대책이 시급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사교육비와 관련 정부대책의 필요성을 묻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85.4%가 정부대책이 시급하다고 응답했다고 10일 밝혔다.

 

정부대책이 시급하지 않다는 의견(14.6%) 보다 약 5배 높은 수치다. ‘매우 시급하다고 답한 응답자도 전체의 59.2%로 매우 높게 나왔다.

 

전국적으로도 모든 지역에서 시급함의견이 압도적이었다.

 

광주·전라는 시급하다가 94.0%, 시급하지 않다가 6.0%로 가장 차이가 컸으며 인천·경기가 시급함 87.2%, 시급하지 않음 12.8%로 뒤를 이었다.

 

이어 서울(84.6%, 15.4%), 부산·경남·울산(83.3%, 16.7%), 대구·경북(82.9%, 17.1%), 대전·충청·세종(81.1%, 18.9%)의 순으로 조사됐다.

 

사교육비에 대한 정부대책이 시급하다는 의견은 모든 연령층에서 나왔다.

 

20(91.5%, 8.5%), 30(88.5%, 11.5%), 40(88.0%, 12.0%), 50(80.8%, 19.2%), 60세 이상(79.9%, 20.1%) 순으로 나타났다.

 

사교육을 하는 가장 큰 이유에 대해 물은 결과 자녀가 뒤쳐질까봐(47.6%)’, ‘학교수업만으로 부족해서(17.3%)’, ‘자녀를 맡길 데가 없어서(6.5%)’, ‘자녀가 학원에 다니길 원해서(3.7%)’ 순으로 나타났다.

 

학부모에게 사교육비 세제 혜택을 준다면 어떤 방법이 조금이라도 더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자녀수에 따라 일괄적인 액수를 정해 공제라는 의견이 60.5%일정액의 학원비를 연말정산 시 교육비로 공제’(39.5%)보다 21.0%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현재 우리나라 가계 지출에서 사교육비는 필수 지출항목이 됐지만 이에 대한 정부의 공제 혜택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를 통해 통계 보정해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4.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기사 원문 보기> 클 릭